• 최종편집 2022-10-02(일)
 

1A.jpg


[편집자주] 최근 수도권 인구집중이 가속화되면서 지방 학교는 학생 수가 줄어 학급편성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방 초등학교에 학생 수가 줄면 학급편성이 어려워지고, 학년끼리 통합하는 ‘복식학급’이 증가한다. 결국 복식학급을 방치하면 폐교로 이어지게 된다. 위기에 처한 초등교육! 지방소멸 부추기는 연천 교육 현장을 간다.

기획기사 [접경지역 연천 ·· 초등학교가 살아야 지역이 산다] 5회에 걸쳐 연재한다.

① “전교생 50명 이하 초등학교 ·· 체육관 설립 안 돼!” ② 50명이라는 신청 기준? ·· 행정편의적 발상에 불과! ③ 학년 통합하는 ‘복식학급’, 최소화해야! ④ 경제논리 앞세우는 위기의 공교육 ·· 헌법과 교육기본법 무시! ⑤ 초등학교 살리기 ·· 지자체와 주민이 힘 합쳐야!

 

열악한 교육여건 ·· 특성화로 극복

연천노곡초등학교 전교생, 관악 오케스트라 단원!

 

경기도 최북단 DMZ 인근 연천노곡초등학교는 전교생이 39명이다. 1954년 적성초등학교 노곡분실로 개교한 후, 1961년 노곡국민학교로 명칭변경 후 현재에 이르고 있다.

 

2A.jpg

 

연천군 서쪽인 백학면 접경지역에 위치한 연천노곡초등학교는 학생 수 감소를 막기 위한 고육책으로 1982년 관악합주부를 창설했다. 그후 관악합주부를 특성화해 재학생 전원이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2011년 경기도교육청 혁신학교로 지정되었고, 그해 12월 교육과학기술부 전국 100대 교육과정 우수학교로 선정되었으며, 2015년에 제10회 경기도 청소년 관악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2019년 경기도교육청 혁신학교 재지정에 이어 그해 12월 농어촌 교육여건 개선사업 기여 우수교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곧 소멸될 초등학교 ·· 체육관 안 돼?

연천노곡초등학교, DMZ 민통선 접경지역이자 인구소멸 지역에 위치

 

연천군은 13개 초등학교가 있으며, 올해 3월 1일 기준 학생 수가 많은 순서대로 나열하면 다음과 같다.

 

슬라이드5.PNG

 

전곡초등학교 836명, 연천초등학교 196명, 화진초등학교 113명, 은대초등학교 93명을 제외하고, 초성초등학교 66명, 군남초등학교 62명, 궁평초등학교 60명, 상리초등학교 57명, 백의초등학교 55명, 대광초등학교 49명, 백학초등학교 47명, 왕산초등학교 46명 그리고 연천노곡초등학교는 학생 수가 39명으로 가장 적다.

 

슬라이드3.PNG

 

연천군 서쪽 백학면에 위치한 연천노곡초등학교와 백학초등학교는 DMZ 민통선에서 불과 2km 떨어진 접경지역이기 때문에 열악한 교육환경에 처해 있다. (위의 지도는 네이버 지도 이용) 

 

젊은 부모들은 아이들 교육을 위해 교육환경이 더 나은 도시로 하나 하나 떠나고 있는 현실이다. 이러한 위기의 교육 현장을 맞닥뜨리고 있는 연천노곡초등학교는 연천군에서 유일하게 체육관이 없다. 

 

비가 내리거나 미세먼지가 심한 날 또는 학교 행사가 있는 경우 체육관이 없기 때문에 정상적인 학습과 교육을 진행하지 못한 채 많은 불편을 감수하고 있다.

 

이처럼 차별적이고 불공정한 교육환경을 극복하려고 연천노곡초등학교는 최근 2년 경기도교육청에 체육관 설립을 위한 특별교부금을 다음과 같이 네 차례나 신청했지만 모두 미승인되었다.

 

슬라이드6.PNG

 

경기도교육청이 답변 공문에서 제시한 미승인 사유는 “전교생 50명 이하의 학교는 특별교부금 신청자격에서 제외한다”고 했다.

 

접경지역이자 인구소멸 지역에 위치한 초등학교를 전교생 50명이 안 된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경기도교육청이 납득할 수 없는 기준을 고집하면서 학생 이탈을 부추기고 연천군 인구소멸 위기에 기름을 붓는 격은 더 이상 곤란하다. 

 

전체댓글 5

  • 54315
지옥분

이런 좋은 기사를 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소규모 학교 학생들도 많은 인원이 다니는 학생들이 누리는 교육적 혜택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을 합니다. 어찌 보면 더 필요한지도 모르겠습니다. 다인수 학교의 학생들은 주변에 여가시설, 운동시설 등이 더 많을 것입니다. 그러나 소규교 학교의 주변에는 그런 여가 시설, 운동 관련 시설이 더 없습니다. 지역 주민들도 그런 시설이 없어 배드민턴 한번 할 수 없습니다. 이런 일이 더 이상 방치되어서는 안되겠씁니다.

댓글댓글 (0)
정난희

우리노곡초는 역사는가진관악합주부특성화학교로백학면,연천군의자랑이라생각합니다.우리아이들의교육환경 개선이시급히필요한 시기라생각됩니다! 아이들은작아지지만
우리아이들의 큰꿈은커질수있도록 그로인하여 더욱더많은아이들이 좋은환경에서 배울수있도록 어른들이도와주셔야합니다

댓글댓글 (0)
안태근

학교에서 아무리 평등과 공정을 가르친들 연천군 주변학교들은 다 가지고 있는 체육관이 없는것에 학생들은 오히려 의구심만 가질것입니다. 단지 학생 수가 적은 학교에 다닌다는 이유로 차별받지 않도록 많은 관심과 도움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댓글댓글 (0)
안지선

소규모학교를 살려야 지역또한 살릴수있습니다
지자체와 교육청의 전폭적인 지원과 관심이 필요합니다

댓글댓글 (0)
방승준

교육 환경의 평등에서부터 시작하는 공정 교육이 되었으면 합니다. 소규모 학교 학생들에게 세심한 지원이 필요합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접경지역 연천 ·· 초등학교가 살아야 지역이 산다] ① “전교생 50명 이하 초등학교 ·· 체육관 설립 안 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