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0(일)
 

슬라이드1.PNG


[편집자주] 최근 수도권 인구집중이 가속화되면서 지방 학교는 학생 수가 줄어 학급편성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방 초등학교에 학생 수가 줄면 학급편성이 어려워지고, 학년끼리 통합하는 ‘복식학급’이 증가한다. 결국 복식학급을 방치하면 폐교로 이어지게 된다. 위기에 처한 초등교육! 지방소멸 부추기는 연천 교육 현장을 간다.

기획기사 [접경지역 연천 ·· 초등학교가 살아야 지역이 산다] 5회에 걸쳐 연재한다.

① “전교생 50명 이하 초등학교 ·· 체육관 설립 안 돼!” ② 50명이라는 신청 기준? ·· 행정편의적 발상에 불과! ③ 학년 통합하는 ‘복식학급’, 최소화해야! ④ 경제논리 앞세우는 위기의 공교육 ·· 헌법과 교육기본법 무시! ⑤ 초등학교 살리기 ·· 지자체와 주민이 힘 합쳐야!


위기의 공교육, 학년별 학급편성 → 학년 통합 악순환

‘복식학급’ ·· 폐교로 가는 수순!

 

최근 수도권과 광역시에 인구가 몰리는 인구집중 현상이 가속화되면서 지방 학교는 학생 수가 줄어들면서 학급편성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슬라이드2.PNG

 

경기도 2022년도 초등학교 일반학급은 1학년, 2학년은 28명~30명 기준이고, 3학년~6학년은 28명~32명 기준으로 편성하고 있다. 그러나 지방 초등학교는 학생 수가 급격히 줄어들면서 학년별 학급마저 유지하기 어려운 학교가 늘어나는 실정이다.

 

이런 경우 한 학급에 2개 학년 학생을 통합해 이른바 ‘복식학급’을 편성한다. 말이 좋아서 복식학급이지 결국 한 명의 선생이 2개 학년을 지도하는 것을 말하고, 학생들 입장에서 그만큼 학습의 질이 떨어지게 마련이다.

 

복식학급을 운영하는 초등학교는 학부모들이 자녀 진학을 꺼리게 되고, 해당 초등학교는 신입생 모집이 더욱 더 어려워지는 악순환에 빠지게 된다.

 

슬라이드3.PNG

 

경기도교육청 복식학급 편성 기준은 ‘2개 학년 학생 수 8명 이하’이다. 학생 수가 적어지면 결국 학년끼리 통합하는 기준이 되고, 결국 폐교로 가는 수순을 밟게 된다.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하지 않는 한, 눈 가리고 아웅하는 식에 불과하다.

 


 

천편일률적 학급편성 기준 ·· 안이한 탁상행정!

벽지(僻地)의 지역특성 반영한 편성기준 서둘러야..

 

학급편성 지침1.png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제51조(학급수·학생수)에 “학교의 학급수 및 학급당 학생수는 교육감이 정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올해 8월 기준 전라남도 교육청이 집계한 「10개 도별 초등학교 복식학급 편성기준」은 다음과 같다. 통계 의미가 적은 특별시와 광역시 편성기준은 제외하였다. 


복식학급 편성기준A.png

    

위의 표를 보면 많은 도들이 ‘읍·면지역’과 ‘도서지역’으로 복식학급 적용 지역을 한정해 놓은 것을 볼 수 있다.

 

2013년 시행한 「도서(島嶼)·벽지(僻地) 교육진흥법」은 지리적, 경제적, 문화적, 사회적 혜택을 받지 못하는 산간지역, 낙도(落島), 수복지구(收復地區), 접적지구(接適지구) 등의 의무교육을 진흥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으며, 연천군도 이에 해당된다. 

 

또한 최근 경기도 가평군과 수복지구이면서 DMZ인근 접적지구인 연천군이 행정안전부 발표 인구감소지역에 포함되었다.

 

경기도교육청은  「2021~2023 경기교육 기본계획」에서 “교육의 사각지대를 없애겠다”고 요란하게 떠들지만, 오히려 초등학교가 없는 ‘학교 사막지대’, ‘학교 불모지대’를 향해 질주하고 있는 안타까운 현실이다.

 

경기도는 전 지역에 ‘2개 학년 8명~10명 탄력 적용’이라는 애매모호한 잣대보다, 적용지역을 ‘읍·면지역’과 ‘벽지(僻地)’로 취약지역에 한정하고 해당 지역에 맞는 현실적인 편성 기준을 서두를 필요가 있다. 

 

경기도교육청은  「도서(島嶼)·벽지(僻地) 교육진흥법」에 따라 벽지(僻地)이며 인구감소지역인 연천군 등 지역특성을 반영한 편성 기준을 세우고, 복식학급만큼은 ‘2개 학년 4명 이하’ 등 최소화 대책을 강구해야겠다. 

 

BEST 뉴스

전체댓글 2

  • 91275
지옥분

기사에 공감합니다. 학급인원은 지역의 특성에 따라 조정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경제적인 논리로 무조건 복식학급화하고 폐교의 수준을 밟는 것은 접경지역, 벽지학교의 학생, 학부모, 지역주민의 삶의 기반을 흔드는 행정인 것 같습니다. 지역의 초등학교 소멸은 지역의 소멸로 연결이 될 것임으로 지역의 인프라를 개선해서 돌아오는 농어촌, 유학오는 농어촌 소규모 학교를 만들도록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입니다.

댓글댓글 (0)
정나니

정말.,현실적인편성이필요합니다
답답하기만하네요.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접경지역 연천 ·· 초등학교가 살아야 지역이 산다] ③ 학년 통합하는 ‘복식학급’, 최소화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