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2(일)

NEWS ON AIR

[접경지역 연천 ·· 초등학교가 살아야 지역이 산다] ⑤ 초등학교 살리기 ·· 지자체와 주민이 힘 합쳐야!
이슈통통 09-29 08:00
예관 신규식(1879~1922) 서거 100주년 추모제 ·· 성황리에 마쳐!
전문뉴스 09-27 16:00
[접경지역 연천 ·· 초등학교가 살아야 지역이 산다] ① “전교생 50명 이하 초등학교 ·· 체육관 설립 안 돼!”
이슈통통 09-20 15:41
김동근 의정부시장, 시민과 협치행정에 박차!
전문뉴스 08-31 19:20
경원선 전철 1호선 건설 ·· 연천구간 건널목 폐쇄! 주민반발 거세져
전문뉴스 08-25 14:42
동두천시, 1년여 지속된 탑동동 주민과 갈등 해소!
전문뉴스 08-25 13:27
[독립유공자 국적회복, 이대로 괜찮은가] ① 졸속 개정된 독립유공자법 ·· 뒤죽박죽!
이슈통통 08-09 18:51

전문뉴스더보기 +

이슈통통더보기 +

칼럼더보기 +

투데이 HOT 이슈

[접경지역 연천 ·· 초등학교가 살아야 지역이 산다] ① “전교생 50명 이하 초등학교 ·· 체육관 설립 안 돼!”
[편집자주] 최근 수도권 인구집중이 가속화되면서 지방 학교는 학생 수가 줄어 학급편성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방 초등학교에 학생 수가 줄면 학급편성이 어려워지고, 학년끼리 통합하는 ‘복식학급’이 증가한다. 결국 복식학급을 방치하면 폐교로 이어지게 된다. 위기에 처한 초등교육! 지방소멸 부추기는 연천 교육 현장을 간다. 기획기사 [접경지역 연천 ·· 초등학교가 살아야 지역이 산다] 5회에 걸쳐 연재한다. ① “전교생 50명 이하 초등학교 ·· 체육관 설립 안 돼!” ② 50명이라는 신청 기준? ·· 행정편의적 발상에 불과! ③ 학년 통합하는 ‘복식학급’, 최소화해야! ④ 경제논리 앞세우는 위기의 공교육 ·· 헌법과 교육기본법 무시! ⑤ 초등학교 살리기 ·· 지자체와 주민이 힘 합쳐야! 열악한 교육여건 ·· 특성화로 극복 연천노곡초등학교 전교생, 관악 오케스트라 단원! 경기도 최북단 DMZ 인근 연천노곡초등학교는 전교생이 39명이다. 1954년 적성초등학교 노곡분실로 개교한 후, 1961년 노곡국민학교로 명칭변경 후 현재에 이르고 있다. 연천군 서쪽인 백학면 접경지역에 위치한 연천노곡초등학교는 학생 수 감소를 막기 위한 고육책으로 1982년 관악합주부를 창설했다. 그후 관악합주부를 특성화해 재학생 전원이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2011년 경기도교육청 혁신학교로 지정되었고, 그해 12월 교육과학기술부 전국 100대 교육과정 우수학교로 선정되었으며, 2015년에 제10회 경기도 청소년 관악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2019년 경기도교육청 혁신학교 재지정에 이어 그해 12월 농어촌 교육여건 개선사업 기여 우수교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곧 소멸될 초등학교 ·· 체육관 안 돼? 연천노곡초등학교, DMZ 민통선 접경지역이자 인구소멸 지역에 위치 연천군은 13개 초등학교가 있으며, 올해 3월 1일 기준 학생 수가 많은 순서대로 나열하면 다음과 같다. 전곡초등학교 836명, 연천초등학교 196명, 화진초등학교 113명, 은대초등학교 93명을 제외하고, 초성초등학교 66명, 군남초등학교 62명, 궁평초등학교 60명, 상리초등학교 57명, 백의초등학교 55명, 대광초등학교 49명, 백학초등학교 47명, 왕산초등학교 46명 그리고 연천노곡초등학교는 학생 수가 39명으로 가장 적다. 연천군 서쪽 백학면에 위치한 연천노곡초등학교와 백학초등학교는 DMZ 민통선에서 불과 2km 떨어진 접경지역이기 때문에 열악한 교육환경에 처해 있다. (위의 지도는 네이버 지도 이용) 젊은 부모들은 아이들 교육을 위해 교육환경이 더 나은 도시로 하나 하나 떠나고 있는 현실이다. 이러한 위기의 교육 현장을 맞닥뜨리고 있는 연천노곡초등학교는 연천군에서 유일하게 체육관이 없다. 비가 내리거나 미세먼지가 심한 날 또는 학교 행사가 있는 경우 체육관이 없기 때문에 정상적인 학습과 교육을 진행하지 못한 채 많은 불편을 감수하고 있다. 이처럼 차별적이고 불공정한 교육환경을 극복하려고 연천노곡초등학교는 최근 2년 경기도교육청에 체육관 설립을 위한 특별교부금을 다음과 같이 네 차례나 신청했지만 모두 미승인되었다. 경기도교육청이 답변 공문에서 제시한 미승인 사유는 “전교생 50명 이하의 학교는 특별교부금 신청자격에서 제외한다”고 했다. 접경지역이자 인구소멸 지역에 위치한 초등학교를 전교생 50명이 안 된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경기도교육청이 납득할 수 없는 기준을 고집하면서 학생 이탈을 부추기고 연천군 인구소멸 위기에 기름을 붓는 격은 더 이상 곤란하다.
비밀번호 :